시드니 코리안가든(Australian Korean Memorial Garden and Cultural Centre, 한호기념정원 및 문화센터) 건립 공사가 공식적인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달 31일(금) 홈부시 브레싱톤파크 부지에서 열린 ‘한호기념정원 및 문화센터 1단계 공사 기념식’에는 호주와 한국 정부 대표단과 시드니 한인사회 인사들이 대거 참서해 축하를 했다. 한동만 재외동포대사가 한국 외교부를 대표해 참석했다.

기념식은 평택농악단과 송민선무용단의 축하공연에 이어 국민의례, 귀빈소개, 환영사, 축사, 감사패 전달, 경과보고, 기념식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스테파니 코코리스 스트라시필드카운슬 부시장이 환영사를 전했다. 이어 스콧 팔로우 NSW 상원의원, 조디 맥케이 NSW 하원의원, 한동만 대사, 윤상수 시드니총영사, 백승국 시드니한인회장, 송석준 코리안가든건립추진위 위원장, 이재경 전 시드니한인회장이 축사를 했다.

백승국 회장과 송석준 위원장이 스트라스필드카운슬의 코코리스 부시장과 줄리언 바카리 시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옥상두 스트라스필드카운슬 시의원이 경과보고를 통해 코리안가든 건립의 의미, 전체 구성과 디자인 등을 설명했다.

주요 인사들은 삽을 들고 나무 한그루를 기념 식수한 뒤 기념 테이프를 절단했다. 기공식 참가자들의 기념 촬영에 이은 땅밟기로 기공식이 마무리 됐다.

이날 저녁 로즈의 더커넥션펑션홀에선 기공 축하 만찬 겸 후원의 밤 행사가 성황리에 열렸다.

권상진 기자  jin@hanhodaily.com

Leave a Comment